COVID -19: WHO 수석 낙관병 2022년 퇴치 예정

COVID -19 낙관병 퇴치 예정

COVID -19: WHO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각국이 협력하여 확산을 억제할 경우 2022년에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병이
격퇴될 것으로 낙관한다고 밝혔다.

테드로스 게브레이수 박사는 새해 성명에서 “좁은 민족주의와 백신 사재기”에 대해 경고했다.

그의 발언은 WHO가 중국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 증세를 처음 보고받은 지 2년 만에 나온 것이다.

전 세계 COVID 사례는 현재 287만 명이고 거의 550만 명이 사망했다.

전 세계 사람들은 새해를 맞이하고 있지만 많은 나라들이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막기를 원하면서 축하 행사는 잠잠하다.

국경을 폐쇄하고, 가족을 갈라놓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집을 나서는 것을 상상도 할 수
없게 만든 질병이 코로나바이러스의 일상에 남아 있다.

COVID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테드로스 박사는 그의 연설에서 Covid-19를 치료할 수 있는 더 많은 도구들이 있다고 언급하며
긍정적인 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그는 백신 분배의 불평등이 계속되는 것은 바이러스 진화의 위험을 증가시키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일부 국가의 편협한 민족주의와 백신 사재기는 형평성을 훼손하고 오미크론 변종이 등장할 수 있는 이상적인
조건을 만들어냈고 불평등이 지속될수록 우리가 예방하거나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진화하는 바이러스의 위험성은 높아진다”고 말했다.

그는 “불평등을 끝내면 대유행도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기타 개발:

오미크론이 처음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새로운 감염자가 최고조에 달했다고 발표한 이후 야간 통행금지를 해제했다.
독일 바이러스학자 크리스티안 드로스테인은 ZDF TV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감염이 심각하지 않다는 자료를 제시하며
“비교적으로 정상적인 겨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이탈리아, 그리스를 포함한 몇몇 국가들은 기록적인 사례를 보고했다.
항공사들이 승무원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서 거의 절반에 가까운 수천편의 항공편이 취소되었습니다.